대학생아이디어공모 수상작
다음세대(next generation) 도시·건축 문화조성의 주역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 받아 여름건축학교 스튜디오를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공유하는 장을 만들어, 서울 시민들의 새로운 삶의 방식을 건축적 해결책으로 제시할 수 있는 ‘틈새건축’에 대한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총 5개의 스튜디오를 선정하였다.

우수상  STUDIO 3

본문

작품설명

·작품명: 잠시______정류소
·튜터: 국형걸, 정상경
·참가자: 조현호, 김지연, 오예림, 이은주, 이정석, 최재민

[작품소개]
1912년 서울최초의 노선버스가 나타난 후로 ‘정류소’는 우리의 일상 속에 자리잡았다. 시민들은 다른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또 갑자기 내리는 비를 피하기 위해 정류소를 찾았다. 하지만 정류소는 거쳐가는 장소일 뿐 바쁜 사회에서 오래 머무르지 않고 우리에게 쉽게 잊혀지는 공간이었다. 이에 따라 서울의 버스정류소는 기능만을 충족하는 장소가 되었다. 편리한 승하차를 위해 도착예정시간을 보여주는 전광판과 LED스크린이 설치되었다. 정류소의 이용객도 시간을 확인하고 화면을 보는 것 이외의 다른 경험을 기대하지 않는다. 

우리는 버스정류소를 일상 속 틈새로 바라본다. 공간틈새, 시간틈새, 기억틈새 등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기계로 가득 찬 한 시민의 일상에 무엇이 필요할 지 고민한다. 서울시에는 수많은 버스정류소가 있고, 그보다 많은 사람이 버스를 이용한다. 우리는 서울 곳곳에 위치한 일상의 틈새가 무궁무진한 확장 가능성을 가진다고 보았다. 그 작은 하나하나의 틈새를 모아 서울시 전체의 일상을 바꾸려 한다.

새로운 정류소의 목표는 두 가지이다. 첫 번째는 정류소가 다양한 형태를 갖는 것이고, 두 번째는 정류소의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이 두 목표는 궁극적으로 버스정류소가 기존의 역할을 넘어서서 공간으로 인식되길 바라는 생각에서 나왔다. 우리는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 버스정류소에 유닛과 공간모듈러 개념을 적용한다. 이 개념은 두 목표를 표현할 수 있는 좋은 언어임과 동시에 정류소의 다양한 위치적 조건에 따라 쉽게 변형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효과적이다. 이를 더 구체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2개의 SITE와 6개의 정류소를 선정했다.
 
이 프로젝트는 우리와 가까운 교통 인프라에서의 경험의 부재를 인지하고 공감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건축의 영역에서 배제되고 실용성만 추구했던 틈새에 작지만 새로운 경험을 부여하고, 서울시 곳곳에서 건축적 경험이 일어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office@saf.kr
운영사무국 02-730-51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