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하는 건축 아이디어 공모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 이에 건축에서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대응 할것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졌다. 서울시는 앞으로 공동체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에 대하여 논의하고 있으며,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래에 또 다른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 세계인과 국내 젊은 건축가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는 국제 아이디어 공모와 국내 젊은건축가 공모로 진행되었다.. 국제 아이디어 공모는 참여제한이 없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축적 대응 방안에 대한 공모로 진행하였으며, 젊은건축가 공모의 경우 건축관련학과 졸업후 10년 이내 젊은 건축가들의 상상력을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는 영상 공모로 진행하였다.

우수상  모두의 내것

본문

작품설명

·작품명: 모두의 내것
·제출자: 김자영, 공민성, 조경현



[작품내용]
퍼펙트 스톰처럼 코로나는 우리의 생활을 마비시켰다. 이전까지의 전염병들과는 다른 양상으로 전 세계의 모든 지역에서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방역과 안전을 위해 ‘우리’는 ‘함께’하는 모든 것들로부터 분리되어야만 했다. ‘나’는 외로워졌다. ‘나’는 ‘우리’였기 때문에. 우리이고 싶은 나의 외로움을 어떻게 달랠 수 있을까?

Like the perfect storm, the corona virus has paralyzed our lives. Unlike previous epidemics, it has spread rapidly around the world. To safely control this communicable disease, the concept of “we” had to be separated from the notion of acting “together.” “I” has become a lonely term because “I” used to also be “we.” How can we soothe our loneliness?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office@saf.kr
운영사무국 02-730-51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