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하는 건축 아이디어 공모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 이에 건축에서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대응 할것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졌다. 서울시는 앞으로 공동체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에 대하여 논의하고 있으며,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래에 또 다른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 세계인과 국내 젊은 건축가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는 국제 아이디어 공모와 국내 젊은건축가 공모로 진행되었다.. 국제 아이디어 공모는 참여제한이 없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축적 대응 방안에 대한 공모로 진행하였으며, 젊은건축가 공모의 경우 건축관련학과 졸업후 10년 이내 젊은 건축가들의 상상력을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는 영상 공모로 진행하였다.

입선  역설적 도시_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유 만들기

본문

작품설명

·작품명: 역설적 도시_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유 만들기
·제출자: 정승필, 이주완, 황지호


[작품내용]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사람들은 ‘인간의 식물화’처럼 가만히 있으면 서비스가 들어오는 형식의 삶을 살게 되었다. 이에 따라 비대면의 가속화와 초개인화가 증가함 역시 공공/공유라는 화두를 만들어 냈다. ‘역설적 도시-코로나시대 공유 만들기’에서는 비대면과, 개인화 시대에 역으로 소외되는 사람이 없도록 공유(SHARE SPACE)와 공공(PUBLIC SPACE)이라는 사회적인 공간을 가진 도시를 고밀 지역, 중밀 지역, 소밀 지역으로 나눠서 제시하려고 한다.

In the post-COVID-19 era, people have lived a form of life that provides services if one stays still, like the 'plantation of humans'. As a result, the acceleration of untact and the increase of hyper-personalization have also created topics of public/sharing. In an untact and personalized era, The project aims to rather prevent the alienation of people and propose cities with social spaces called share spaces and public spaces by dividing them into three areas: a high-density area, a medium-density area and a low-density area.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office@saf.kr
운영사무국 02-730-51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