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하는 건축 아이디어 공모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 이에 건축에서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대응 할것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졌다. 서울시는 앞으로 공동체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에 대하여 논의하고 있으며,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래에 또 다른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 세계인과 국내 젊은 건축가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는 국제 아이디어 공모와 국내 젊은건축가 공모로 진행되었다.. 국제 아이디어 공모는 참여제한이 없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축적 대응 방안에 대한 공모로 진행하였으며, 젊은건축가 공모의 경우 건축관련학과 졸업후 10년 이내 젊은 건축가들의 상상력을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는 영상 공모로 진행하였다.

장려상  공유를 통한 영역의 재정의

본문

작품설명

·작품명: 공유를 통한 영역의 재정의
·제출자: 장세환, 노승욱, 박지훈



[작품내용]
사람들 간의 접촉에 의해 일어나는 바이러스 전파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가상공간을 통한 네트워크로 비대면 업무, 수업 등이 빠르게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건축계 일각에선 이러한 사회현상에 따른 프로그램을 담을 수 있는 주거공간의 변화 및 확장을 주장한다. 하지만 이미 물리적으로 공고히 자리 잡고 있는 건축과 도시는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우며 각 공간들에서 이른 바 ‘2m 거리두기’의 활용은 임시적인 방편일 뿐이다. 이에 인간의 기본적 욕망이자 특성인 ‘사회성’에서 비롯된 ‘콘택트(Contact)에 대한 욕망을 ‘공유공간’의 개념을 재정립해 도시공간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Due to the spread of the virus caused by contact between people, social distancing is being carried out and contact-free work and classes are quickly being implemented with networks through virtual spaces. Consequently, some parts of the architectural industry insist on the change and extension of residential spaces that can contain programs according to this social phenomenon. However, buildings and cities that are already physically firmly established cannot easily respond to rapid change, and the application of the so-called '2m distancing' in each space is only a temporary measure. Hence, the desire for 'contact', which originates from 'sociality', a basic desire and characteristic of human beings, was aimed to be resolved with an urban spatial solution by reestablishing the concept of 'shared space.'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office@saf.kr
운영사무국 02-730-51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