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하는 건축 아이디어 공모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 이에 건축에서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대응 할것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졌다. 서울시는 앞으로 공동체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에 대하여 논의하고 있으며,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래에 또 다른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 세계인과 국내 젊은 건축가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는 국제 아이디어 공모와 국내 젊은건축가 공모로 진행되었다.. 국제 아이디어 공모는 참여제한이 없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축적 대응 방안에 대한 공모로 진행하였으며, 젊은건축가 공모의 경우 건축관련학과 졸업후 10년 이내 젊은 건축가들의 상상력을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는 영상 공모로 진행하였다.

장려상  cu+Ring Branch 4 Module

본문

작품설명

·작품명: cu+Ring Branch 4 Module
·제출자: 안소현, 안수현, 송해령



[작품내용]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기 어렵다" 이 말의 뜻은 COVID-19 대유행 이후에 일어난, 진행중인, 일어나야 할 사회적 변화를 일컫는다. 코로나 19 백신도 아직 개발되지 않은 상황 속에 많은 것을 추측할 순 없지만, 완치 후 재 창궐을 막기 위한 예방, 방역 수칙의 일상화에 대한 준비는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현재까지의 공간이 대면 접촉에 초점을 맞춰왔다면 향후에는 대면과 비 대면을 동시에 고려한 공간이 주가 될 것이다. 광장이나 공원처럼 공공시설은 쉽게 대면함으로써 교류가 필연적인 장소였지만 앞으로는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 본 프로젝트는 하나의 설계형 시스템으로, 공공 공간을 위한 새로운 프로토타입을 개발함으로써 전세계를 강타한 COVID-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에 대비한 4구 모듈형 격리시설이다.

"Returning to life before COVID-19 will be difficult." This refers to the social change that has occurred, is ongoing, and should take place after the COVID-19 pandemic. Although not much can be speculated currently as a vaccine for COVID-19 has not yet been developed, disinfection and prevention guidelines must first be routinized to prevent another rampant spread after complete recovery. If spaces up to this day have focused on face-to-face contact, in the future, most spaces will have considered both contact and untact. Easy contact has made exchange inevitable in public facilities, such as plazas or parks, but new methods are needed in the future. This project is a design-type system and is a 4-module quarantine facility that prepares for the pandemic caused by COVID-19, which hit the entire world, by developing a new prototype for public spaces.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office@saf.kr
운영사무국 02-730-5117
-->